1. 分类
  2. 沪江首页
  3. 学习站点
    1. 优发娱乐
    这些韩国明星捧红的人气书籍,你注意到了吗?
    作者:沪江韩语|2017年06月20日 06:45
    1. 双语
    2. 中文
    3. 韩语
    电视剧里的主人公在遇到挫折或者想要得到安慰的时候,各种各样的书就登场啦。电视剧里的人物通过书来传达自己想说的话或者表达自己的感情。观众们通过电视剧,也开始寻找剧中能够慰劳主人公的书,除了电视剧里的男女主,这些书也称为了韩国街头热议的对象!接下来,小编就给大家整理,电视剧里人气爆棚的书都有哪些!
    1. 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1.《29岁生日,一年后决定死亡》
    스물아홉 생일로부터 1년간의 치열한 기록을 담은 하야마 아마리의 자전적 에세이『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이 작품은 스물아홉의 나이에 스스로 1년의 시한부 인생을 선고할 수밖에 없었던 저자의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변변한 직장도 없고, 애인에게는 버림받았으며, 못생긴 데다 73킬로그램이 넘는 외톨이였던 저자는 혼자만의 우울한 스물아홉 생일을 보내던 중 깜깜한 터널과도 같은 인생에 절망하며 자살을 결심한다. 절망에 빠져 있을 때는 혼자만 힘들다는 생각에 괴로워했지만 1년의 치열한 삶을 통해 사실은 그렇지 않다는 깨달음을 얻었다고 이야기하며, 죽음을 주시하며 살아가는 인간이 갖는 놀라운 힘을 보여준다.
    记录了从29岁生日开始1年间一些记忆深刻的事情的自传随笔《29岁生日,一年后决定死亡》。该书是一本描写了自己一年的有限生命的故事。没有像样的岗位,又被恋人甩了,长得不好看的,73公斤的孤独的作者独自度过忧郁的29岁生日时,与漆黑的隧道一样,对人生感到绝望,决心自杀。陷入绝望的时候,独自一人感到痛苦。虽然痛苦,但是通过一年的激烈人生,得到了"事实并非如此"的觉悟,展现了活着的人所拥有的惊人力量。
    2.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2. 《爱丽丝梦游仙境》
    심심하고 따분했던 날을 보내던 앨리스는 어느 날 흰 토끼를 쫓아 이상한 나라로 들어간다. 그곳에서 앨리스는 기묘하고 놀라운 일들을 체험한다. 거인처럼 키가 커지거나 작아져서 당혹스러운 상황에 처하곤 한다. 뿐만 아니라 담배 피우는 애벌레, 체셔 고양이 등 희한한 동물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눈다. 이상한 나라에서 이상한 경험들을 한 앨리스는 과연 무사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过着无聊乏味的日子的爱丽丝,有一天在追赶着白色兔子走进了奇怪的国度。在那里爱丽丝体验了奇妙、惊奇的事物。像巨人一样个子变大或变小,处在困惑之中。不仅如此,还与吸烟的毛毛虫,小野猫等稀有动物见面聊天。奇怪的国家,奇怪的经验,爱丽丝可以平安回家吗?
    3.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3. 《说不定星星会带走你的悲伤》
    은탁(김고은)이 김신(공유)에게 잠깐 기다리라면서 전해준 책은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다. 시인 김용택이 여러 문인의 시를 직접 읽고 따라 쓴다. 책의 왼쪽 페이지에는 시의 원문을, 오른쪽 페이지에는 감성적인 디자인의 여백을 마련해 독자가 따라 쓰기 편하고 휴대 또한 간편하도록 구성해 새로운 형식인 감성치유 ‘라이팅북’에 누구나 어렵지 않게 접근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恩倬(高金银)让金侁(孔侑)暂时等待时给的书就是《说不定星星会带走你的悲伤》。"瞬间,我像牛顿的苹果一样无情地抛向了她”。这本书是诗人金永泰根据各个文人的诗而写成。在书的左侧页面有诗的原文,右边页面上设置了感性的设计空间,便于读者书写和携带的方便,让每个人都能够简便地接触新形式的感性治疗法。
    4. 편안하고 사랑스럽고 그래
    4.《爱的小时光》
    ‘W’의 커플의 꽁냥꽁냥 연애 지침서로 나온 <편안하고 사랑스럽고 그래>다. 많은 커플이 강철과 오연주를 보며 ‘편안하고 사랑스럽고 그래’와 같은 연애를 꿈꿨을 것이다. 따뜻한 그림체로 사랑의 장면을 포착해 보는 이의 마음을 치유해주는 『편안하고 사랑스럽고 그래 Love Book』이 출간되었다. 페이지마다 사랑스럽고 따뜻한 그림과 함께 질문이 실려있는 이 책에는 질문에 대답만 적어도 좋고, 빈 공간에 그림을 그리거나 스티커를 붙여 장식을 더해도 좋다.
    《W》的男女主人公恋爱指南书就是《爱的小时光》。很多情侣都希望拥有像剧中男女主角《爱的小时光》一样恋爱。治愈观众心里的温暖的爱情场面的《爱的小时光》。和每一页有爱又温暖的图画一起回答书中的问题,感觉特别的好,在空白的地方画画或贴上贴纸装饰装也不错。
    5. 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
    5.《说不定是我最想听到的话》
    전설(임수정)이 한세주(유아인)에게 위로가 되고 싶어 건네준 책, 바로 <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이다. 『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에는 그 애틋하고 빛나는 말들이 담겨있다. 괜찮은 척, 아무렇지 않은 척해 보지만, 우리는 누군가 자신의 이름을 불러 주기를, 참으로 애썼다고 진심 어린 칭찬의 말을 건네주길 간절히 원한다. 저자도 그런 시간을 겪어 봤기에, 스스로에게 응원의 말을 건네며 그 시절을 건너 왔기에, 비슷한 외로움을 겪는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보낸다.
    田雪安慰韩世宇给的书就是《说不定是我最想听到的话》。《说不定是我最想听到的话》里饱含着深情的话语。假装没关系,假装若无其事的样子,但是我们恳切地喊出自己的名字,恳切地希望能够真心诚意地说出真心话来。作者在经历过彷徨的一段时间后,给自己助威的人们送去了温暖的安慰。
    6. 에드워드 툴레인의 신기한 여행
    6.《爱德华·泰勒的神奇之旅
    극 중 도민준(김수현)이 천송이(전지현)에게 읽어준 책, <에드워드 툴레인의 신기한 여행>이다. “옛날에 도자기로 된 토끼가 있었어요. 토끼는 어린 여자아이를 사랑했고, 그 아이가 죽어가는 걸 지켜보았어요.” '살아감’의 철학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따듯하고 고유한 세계를 펼쳐가는 작가 케이트 디카밀로의 『에드워드 툴레인의 신기한 여행』. 사랑을 받을 줄만 알고 할 줄은 몰랐던 차가운 도자기 토끼 인형 에드워드 툴레인의 놀랍도록 가슴 짜릿한 여행의 기록을 담은 작품이다. 사랑만 받고 그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던 에드워드 툴레인이 여행의 과정을 통해 교만한 삶에서 벗어나 진정 누군가를 사랑하고 남의 말에 귀 기울일 줄 알게 되기까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都敏俊给千颂伊读的书就是《爱德华·泰勒的神奇之旅》。“ 从前有一只陶瓷的兔子。小兔子爱上了年幼的女孩,一直到守护到那个孩子死去”。以“活下去” 的哲学为基础,分享自己的温暖的世界的作家凯特·狄卡密欧的《奇怪的旅行》。这本书讲述的是一只只会接受爱却不知道给予爱的冰冷的陶瓷玩具兔子的神奇的旅行记。曾经把接受爱当作理所当然的事情的爱德华在旅行过程中,脱离了傲慢的人生,并懂得倾听他人的故事的故事。
    7. 폭퐁우치는 밤에
    7.《翡翠森林》
    사랑을 고백한 주중원(소지섭)에게 태공실(공효진)은 “언젠간 잘 끝내야죠. 벼락 치는 날 만난 늑대와 염소처럼 되지는 말아요.”라고 말했다. 태공실이 언급한 늑대와 염소는 일본 동화 <폭풍우 치는 밤에>의 주인공으로, 일본 작가 기무라 유이치가 쓴 '폭풍우 치는 밤에'는 먹이사슬 관계인 늑대 가부와 염소 메이가 우연히 하룻밤새 친구가 된 뒤 둘만의 비밀 우정을 지켜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늑대가 다른 늑대들로부터 염소를 지키기 위해 눈사태를 일으켜 죽음을 맞는다. 기억을 되찾은 늑대는 염소와 행복하게 산다는 것이 결말로 드라마 속 복선으로 나왔다.
    太恭实向朱中元表白的时候说"总有一天要结束。不要像打雷的时候狼和羊碰面一样。”太恭实说的狼就是《翡翠森林》的主人公。日本作家木村裕一写的《翡翠森林》中讲述了食物链关系的狼卡滋和山羊咩偶然一夜之间成为朋友后秘密地遵守友情的故事。最后,狼为了守护山羊引起了雪崩死去。
    相关阅读: 2017上半年韩国畅销书 韩网推荐大学生必须看的10本书! 韩国人赞不绝口的中国小说BEST3 本翻译为沪江韩语原创,禁止转载 相关热点: 韩国文化生活主题真正的男人
    2
    点赞
    收藏
    分享:
    挑错
     
    猜你喜欢
     
    发表评论
    0个人发表评论
    发表评论
    文明评论 理性发言
    最新评论
    加载更多评论
    请输入错误的描述和修改建议,非常感谢! 错误的描述:

    修改的建议:
    展开导航
    我的收藏
    我的课程
    TOP